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나도균 의원·한의원


메인메뉴


심장을 잘아는 의사·한의사 나도균박사


언론보도

진료요일
월,금,토,일요일(월요일은 예약진료만 가능합니다.)
진료시간
10:30~18:00
예약문의
1588-7688

언론보도나도균의원·한의원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알림마당언론보도

print E-mail twitter facebook

“의학의 한계 느껴 한의학 선택” 게시글 내용
제목 “의학의 한계 느껴 한의학 선택” 2014-07-06
나도균 회장이 의사-한의사 복수면허를 취득한 것은 의사 생활을 하면서 느껴온 ‘현대의학의 한계 때문’이었다.

의학은 학문이고 과학이기 때문에 이론대로 돼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모든 일이 책처럼 되지 않았다는 것이 그 이유다.

고민을 거듭하다 우연한 기회에 한방 쪽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이 한의사 면허까지 취득하게 된 계기가 됐다.

나 회장은 1979년 가톨릭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가정의학과로 17년간 개원의 생활을 하다가 경희대학교 한의대에 입학했다.

“의대에 다니면서 어머니께서 무릎이 시리다는 말을 했지만 현대의학에서 무릎이 시리다는 말은 없다고 밖에 말을 못했어요.
하지만 무릎이 시린 사람은 있는데 병이 없다는 것이 이상하다고 생각됐고 그러다가 내 자신 역시 무릎이 시큰거리는 경험을 하게 되면서 현대의학이나 과학이 다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느꼈죠.”

그래서 찾은 대안이 한의학이었다.

다만, 의학을 버리고 한의학을 받아들인 것이 아니라 둘 다 모두 받아들이기로 했다.

서양의학은 병의 원인을 억제하거나 차단하는 방법을 갖고 있는 반면 한의학은 면역시스템을 강화하거나 복구하는 회복적 치료이기 때문에 두 개의 학문을 적절히 조화하다보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다.

나 회장은 “현대의학과 한의학은 상호보완적이다.  치료에는 몸의 기능과 면역성을 증가시키는 치료와 세균 등의 발병 원인으로 접근하는 치료가 있다”며 “발병 원인 쪽으로 접근하는 축은 현대의학이 강하지만, 몸의 베이스인 방어력에 접근하는 것은 한의학이 좀 더 세기 때문에 두 학문을 결합하면 정말 좋다”고 말했다.

양·한방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의사와 한의사들의 갈등은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한의사들의 현대의료기기 사용과 치매특별등급 진단서 허용에 대한 의료계의 거친 반응만 봐도 그렇다.

나 회장은 이 같은 갈등의 폭을 좁히기 위해서는 서로 간 검증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원론적인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의료계는 현대의료기기의 원리가 치료 원리에 얼마나 부합하는지, 부작용은 없는지 근거를 마련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현대의학=과학적 근거’라는 공식이 창출된 것입니다.
반면 한의학은 그런 부분에 소홀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무작정 ‘우리도 의료인인데 의료기기를 왜 못쓰게 하냐’는 식으로 떼를 쓴거죠.
한의사가 의료기기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의료기기가 한의학적 진단과 치료에서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먼저 검증해 증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는 “양·한방 협진을 내세운 대학병원들이 사실상 협진이 잘 되지 않아 결국 실패한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라고 했다.

▲ 나도균 대한의사한의사복수면허의사협의회장 나 회장은 “의학과 한의학 모두 만능이 아니므로 틀림없이 서로를 필요로 하는 부분이 있지만 인정하기 싫은 것”이라며 “바로 이러한 부분에서 복수면허 의사가 필요하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종합병원에서 복수면허 의사가 주치의를 하고, 필요에 따라 현대의학이나 한의학 쪽 자문을 구하면 본질적인 협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의료일원화는 각자의 모자라는 부분을 발전시키고 소통만 한다면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서두를 것도 없고 강제할 것도 없이 기다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 회장은 복수면허의사로서 할일이 많다.
무엇보다 현대의학과 한의학의 접점을 찾아내 표준적인 진료 프로토콜을 만드는 것이 그의 바람이다. “장기적으로 정말 해결해야 할 문제는 질병치료에 있어 양·한방 병행 치료 프로토콜을 마련하는 것입니다.
 현재 몇 가지 질병을 정해놓고 연구를 진행 중에 있지만 자체 역량도 부족하고 지원도 없어 정체 중에 있어요.
건강보험공단에 진료비 청구를 할 때 양방과 한방 치료를 동시에 해도 하나만 청구를 할 수 밖에 없어 이것에 대한 헌법소원도 준비 중입니다. 앞으로 이러한 일들이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도록 협회에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http://www.hkn24.com/news/articleView.html?idxno=134251
 
목록
539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부정맥의 진단과 한의학적 치료
다음글 글이 없습니다

전체메뉴보기

나도균한의원 대표전화 02-3446-7510

  • (135-830)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241-1 강남파라곤 S동 105호 대표번호 : 02-3446-7510 팩스 : 02-3446-7512
  • 본 웹사이트에서는 이메일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 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Copyright (C) 2013 nadogyun Oriental Medicine Clinic. All rights reserved.